나파벨리에는 포도주 농장들이 많다. 지역적으로도 포도를 재배하기 좋은 조건이고

무엇보다 땅이 넓으니 말이다.

개인적으로는 프랑스산 포도주나 신대륙이나 큰 차이는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고

때문에 그동안 가보지 못했던(차량이 없으면 힘드니까..) 나파벨리를 가 보고 싶었다.

 

위 농장은 조셉 펠스프의 포도주 농장.

 

 

이런 분이시다. 올리브 오일도 생산한다.

 

 

이런 포도밭에서 포도를 수확, 포도주를 만든다고 한다.

참고로 저 포도도 일정 년도 이상은 다 뽑아버리고 다시 심는다는데

그 이유는 일정 년도 이상의 수목은 맛이 다르기 때문.

 

 

 

 

왠만한 농장에는 투어프로그램이 있어서 이렇게 술을 한잔씩 마셔볼 수가 있다.

처음은 아이스와인. 개인적으로는 이 와인이 좋아서 한병 샀다.

 

 

 

레드와인은 떨떠름한 맛으로 먹는 거라고 하는데

그 기준을 따르면 이 와인은 좋은 와인이었다.

하지만 개인 취향상 별로..

 

 

6종류의 와인을 마셔보면서 즐길수 있었다.

 

 

와인을 병으로 구입할 가격도 써져있다.

맨 끝의 에이스레브를 구입했다.

 

 

 

 

 

 

다음으로 가본 곳.

여기는 대규모로 링커를 파는 곳이 운영되고 있었다.

 

 

 

 

 

대략 이런 술을 마셨는데, 꽤 달면서도 알콜 도수가 높은 와인도 있었다.

술은 문외한이라 패스.. 하지만 쉽지 않은 경험임에는 분명하다.

 

 

 

 

술을 구입하는 것은 가능했는데 박스로 구입을 하면 더 할인이 된다고 한다.

여기서 muscat을 한병 더 구입했는데 역시 달아서 구입을 했다

 

 

 

 

 

 

 

 

여기는 술 저장창고

약간은 서늘한 곳에서 술이 익어간다.

 

 

 

 

 

 

주차장에서 오는 도중에는 이렇게 실제 포도나무도 있었다.

맺혀진 열매도 먹어볼 수 있었는데... 정말 달다.

한국의 포도는 맹물로 느껴질 정도로 달고 조금 있으니 말라서 끈적끈적함이 느껴질 정도.

포도주용 포도는 당분이 많아서 발표시키기 좋다고 하는데 그게 이 말인듯 싶다.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