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afia Café는 구글의 전 주방장인 Charlie Ayers 세운 곳으로

오르가닉 푸드를 이용해서 만드는 음식들을 제공하는 곳이다.

예전 스티브 잡스와 에릭슈미트가 대화를 나누다가 촬영이 된 식당이 여기.

 

그래서 음료의 이름들이 이렇게 회사의 이름을 딴 것도 있다.

 


크게 보기

 

 

왼쪽부터 Google gulp, Facebook freeze, Zazzle Zinger

맛은 한국의 단맛을 생각할 수가 없다. 오르가닉이라 그런지 밍밍하다는 느낌.

 


 

페퍼로니 피자.

본인이 시킨 것이다.

피자맛은 미국식처럼 짠편.


 

다른 분이 시킨 식사.

 


 

 

 

식당의 분위기는 일반적인 식당과 비슷한데 더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이리저리 인증(?)이나 상(?)받은것도 있는거 같고...

주방장 님과 기념촬영도 했는데 본인 사진은 올리기 싫어서 패스.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