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행중 한명이 in N out을 가고 싶다고 해서 마지막날 아침에서야 가게 되었다. 

다들 알겠지만 평범한(?) 햄버거집이다. 


하지만 그 시작은 평범하진 않았는데 전형적인 기독교 기업중 하나이다.

신명기 28:6의 구절인  "네가 들어와도 복을 받고 나가도 복을 받을 것이니라"에서 착안을 한게 지금의 브랜드인 

 in N out

이다. 


미국의 서부에만 매장을 여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2010년에 텍사스(!)에 매장을 열어 인산인해를 이룬 적이 있었다. 





메뉴판은 다음과 같다. 미국에서는 햄버거를 제대로 된 식사로 인식을 하는 가게가 있는데

인앤 아웃이 그중 하나이다. 실제로도 햄버거는 제대로 된 식사로 볼 수 있지만 조립과정과 인식이 그래서 그렇지..


아, 메뉴에 없는 것도 있는데 여기서 확인 가능하다. 






인앤아웃의 음료



인앤아웃은 직원에 대한 임금이 높아서 맥도날드와 같은 불만요소(?)들이 적은편이다.

그래서 10년 넘은 직원들도 많은 편.








그 자신감으로 주방을 이렇게 훤히 보이게 설계를 했다.

조낸 자신있는거다. 



나온 햄버거 

맨 왼쪽에 있는게 내꺼다.

딱 봐도 오이나 그런게 없어 보이지 않는가?

그렇게 시켰다. 그게 가능하다. 




햄버거 맛은...

 

“신대륙과 구대륙의 중간적인 맛.

 처음 본 것 같지만 처음이 아닌 풍경

마치 이베리아 반도의 여인이 탱고를 추는데 

마치 그 여인이 친숙하게 느껴지는, 그런 느낌.”


...라는 맛이었다. 


걍 맛있었다고....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