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도심까지 갈 수 있는 bart가 파업이었다.

애초에 렌터카로 이동할 거라 문제는 안되었지만 만약 개인으로 혼자 왔으면 상당히 난-_-감 했을 거 같다.


이래서 돈이 좋은거지만...





역시 예나 지금이나 구름이 몰려오는 것도 같다.

무서울 만큼 3D적이더라.



렌터카 빌리는 창구에서 약 1시간 정도 기달렸다.

보시다시피 사람도 많았고 마침 무슨 시즌이라고 몰렸다고 한다.

덕분에 꽤 오래 기다려야 했다.


이때 같은 일행은 스마트폰으로 로밍코드를 입력하고 있었고

본인은... 빌린 AT&T 아이폰으로 트윗 잉여질을 하고 있었다.



렌터카를 빌리고 샌프란시스코 시내로 가는 길.

공항과 시내는 꽤 떨어져있다.

약 1시간 정도 달리면 샌프란시스코가 나오는데...



저 청동색의 건물은 여전하다.



다시 만난 세계..아니 와본 샌프란시스코는 같았다.

달라진  것이라면 사람들이 카메라 대신 스마트폰으로 찍는 게 많아졌다는 정도.


그건 정말 많이 변한거 같다.



이 닭둘기와 닭매기들도 사람들에게서 부딘빵을 얻어먹는것도 같다.

너무 많이 먹어서 그런지 이제는 도망도 안가고 달라고 걸어온다



이곳에는 게요리 식당들이 많다





부딘 빵가게

어..이젠 안가고싶어...지겨워...



이후 간 부에노 비스타

아일랜드 커피인가 하는 가게라고 하는데

본인은 커피를 잘 모르니...


알콜이 들어간 커피를 마시니 몸에서 열기가 느껴졌다.

샌프란시스코의 날씨(가끔 차가운 바람이 부는)에 딱 맞는 음료였다.




'pier39에서 본 버라이존의 LTE광고

여기서 LTE는 한국에서는 3G로 나오는 HSDPA이다.



알카트라즈 섬.


더록의 영화배경에서 부터 이래저래 이야기가 많은 감옥이었던 섬.

나중에는 유지비용문제로 폐쇠를 했다.


이날 날씨가 이상기온인지라 겨울날씨보다 더 추운 날씨였다.

원래 시원한 날씨라 어느정도 추운게 있긴 하지만 너무 추웠다.





마크로스...는 아니고 유명한 물개들이 있는 곳

역시 추워서인지 많이 없다.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