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만간 퇴직할 직장에서 학생 D군 때문에 산 폴리머클레이가 있는데 졸업한 관계로 아무도 안쓰기 시작. 어짜피 버리게 될 가능성도 큰데 공적인 재산(?)을 이용해서 좀더 유용한 방식으로 써 볼까 해서 뭘 만들까 싶다가 일웹에서 본 샤를로테 클레이를 데드카피[각주:1]하기로 했다.


필요한 색상은 대략 원색으로 5~6가지
나머지 색상은 섞어서 만들면 된다.


여기서 폴리머클레이는 찰흙이 아니고 플라스틱으로 만든 합성수지라고 생각하는게 편함
시중에 많이 판다고 하는데 그닥 관심이 없어서 -_-; 본인도 이게 처음으로 만드는 것이다.


우선 샤를로테의 머리를 만든다.


그리고 나서 샤를로테의 머리카락 부분을 씌워준다.


V자형으로 만들면 알아서 씌워진다.


그리고나서 볼 터치를 씌운다.
색상은 노란색조금에 하얀색 많이 섰어서 연한노랑으로.


이렇게.


그리고 눈을 붙힌다. 눈은 쌀알처럼 만들어서 붙히면 되었다.


대략적으로 얼굴이 완성되었다.


얼굴부분의 옆에 있는 캔디 종이처럼 만들어야 하니 이런 것 만든다.


자르고


옆 부분에 붙힌다. 이후 모양새를 만들면 됨


몸통 부분은 빨강으로.


조끼를 만든다.


얍얍


초코쿠키처럼 생긴 외투를 만드는데 부채꼴 모양으로 만들면 가장 입히기 좋다.


입힌후


적당히 자르면


이런 모양이 만들어진다.


빨간외투도 비슷


외투를 입히고


얼굴 뒤에 검은색 끈 모양으로 만들고 둘러씌워준다.
핑크색으로 쿠키같은 느낌을.


이제 목과 몸통을 붙혀야 하는데 적당히 말랑말랑하고 끈기가 있는 찰흙 아무거나 목 부분에 붙혀준다.
접착을 위해서이다. 순간접책제도 좋은데 나중에 수정 못한다.


그리고 묵을 붙히면 완성.


이렇게 퇴직 직전에 여러개를 만들고 있다.



폴리머클레이 큐베



심심해서 큐베도 만들었다.


만드는 과정은 크게 어려운 건 없는데 설계도 없이 만들려니 좀 난감했다.
특히 비 정상적으로 꼬리가 커서 무게중심을 어떻게 잡아야 하나 고민을 했다.


크게 꼬리와 몸통 다리4개와 귀-빨판2개 그리고 뾰족귀 2개와 얼굴을 만든 후 합치면 되는 구조다.


( ◕ ‿‿ ◕ ) 나와 계약하자!







  1. 어떤 제품을 개발할 때에, 생산 공장이 이미 시판되고 있는 유사한 제품의 생산을 재현해 보는 일. [본문으로]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밀덕 호무라가 총알을 장전해도 저 큐베는 안죽겠지....
    랄까 정말 큐베가 클레이 같은 물질로 만들어진 게 아닐까요?

  2. 엇 큐베도있었군요..잘보고갑니다 ㅎㅎ

  3. 손에서 고난의 세월(?)이 느껴지는 군요

  4. 왠지 유리온님은 저에게는 밥을 사주시지 않으실거 같군요.

  5. 큐배개갞기 2014.10.25 05: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하..큐베...ㅂㄷㅂ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