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내부 프로세서의 간소화


커널의 안정화


가장 많이 느끼는 점으로 내부 프로세서가 좋와졌다는 느낌을 받는다. 비스타나 XP의 경우 당시에 고려된 프로그램이라 현재와는 차이가 있을 것이다. 특히 XP의 경우는 sp3로 업그래이드 되었다지만 한계가 몇몇 보이는 증상이 있었다.



2. 커널 안정에 따른 대용량 파일의 관리

이걸 XP에서 옮기면 중간에 스스로 커널이 리붓됩니다.


즉 커널의 안정성이 높아지면서 대용량 파일을 옮길때 커널이 뻗어버리는 문제가 없어졌다. 비스타보단 XP를 사용하다가 넘어가면 그 차이를 알수가 있다.

많은 HDD용량 자료를 보관하다 보면 이리저리 옮길때가 있고, 또 동영상이나 사진의 색인을 검색할 때가 있다. 이때 XP를 사용하다간 커널이 뻗어버리는 증상이 반복해서 일어난다. 몇십기가 파일을 옮길때에도 몇몇 경우에는 중간에 뻗어 버려서 파일이 옮겨지지 않는 경우도 있다.

특히 네트워크... 네트워크로 파일을 옮긴후 탐색창을 닫으면 왜 이동창도 없어지는데...

그게 윈도우7(비스타부터 없어졌지만)에서 사라진 것이다.

3.2 심미적인 증대


OSX 테마를 설치할 일이 사라질듯?

윈도우7은 비스타보다 더 에어로효과가 뛰어나졌다.
뭐 XP에서 비스타로 넘어가기만 해도 그 효과를 알 수가 있지만

그런대 쉐이크 기능은 안쓰게 되더라.

3.5 각종 XP삽질 튜닝을 할 필요가 없다.


더이상 이걸 건드릴 일이 없어졌다. 아마도

아마 이게 구체적인 OS 교체 이유였다. 초기 설치에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것.
XP의 경우 워낙 이전의 OS이다보니 여러가지 튜닝을 해주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하였다. 예를들어 듀얼코어 패치라던가. exfat패치라던가. 혹은 캐쉬메모리 레지조작... (SP3가 나오면서 해결된게 있지만 아직도 존재하는 부분이 많다.)

또 각 프로그램에 대응하는 .net 프레임워크나 다이렉트10등...

비스타만으로도 넘어가면 이런 문제가 해결되지만 비스타는 무겁고 하드를 박박 긁는지라(...)

3.3 사용자를 위한 개념


개념 라이브러리

라이브러리 라는 기능은 잘 쓰면 좋은 기능이지만 이게 잘못구성이 되어있으면 갔다버리고 싶은 기능중 하나이다. 미국이나 유럽쪽은 쓰는듯 하지만 필자는... 안쓴다. 이걸 정리하는 시간도 없고...

그런식으로 보면 기본적으로 있는 폴더들도 그렇다. 비스타땐 좀 나아지긴 했지만 다운로드 폴더는 없었다.


3.9 오류를 찾을 이유가 없다.


근 10년간 사용자를 괴롭혔던 화면

XP에서 비스타로 넘어온 이유중 하니이기도 한데, XP의 경우 너무 이상한 오류들이 많다는 것이다.
이게 아마 커널과 관련된 오류일듯한데, 각종 블루스크린은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 찾아봐도 테크넷에서는 이상한 말을 써놓았고, 따라서 일반인의 능력상 이 문제가 무슨 말을 의미한지 알수없었다. (나도 모른다.)

가령 어느시점에서 부터 커널이 불안정해진다던가 하는 문제는 XP의 고질적인 문제였고, 이미 위에서 언급한 대용량 파일관리에 대한 오류는... 여기에 XP에서 꼬인 유틸을 건들이다간 컴퓨터가 순간적으로 요단강 익스프레스를 타게 된다.

윈도우7에 들어서 그런 문제는 없겠지만(이라고 믿는 중이다. 지금 사용하는걸 보면 괜찮다고 보지만...)


4. 기본프로그램의 향상


기본 프로그램 향상의 1번 윈도우 무비 메이커.


그리고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는 이전보다 더 향상됬다.

95에서 부터 한번도 업그래이드가 되지 않던 지뢰찾기나 그림판같은 프로그램들이 많이 바뀌었다는 점도 윈도우7의 특징일 것이다. 어짜피 이들 프로그램은 사용도 잘 안하지만, 윈도우 무비 메이커나 WMP같은 어중간한 프로그램의 경우 많은 변화가 있었다. 좀더 실용적으로 변했다는 뜻.

그래서 달리 생각해보면 이 어중간한 시장을 노리던 소프트웨어 회사들은 많이 고달퍼졌을 것이다...라고 생각중이다.


....라고 말은 했지만 실질적으로 저런 프로그램 안쓴다. 긴급하게 저것밖에 없다면 써야겠지만.


5. XP호환모드


익스플로러6와 익스플로러8(여기서는 웹마+8엔진)이 공존하고 있다. XP모드의 힘.

이미 한번 소개는 했지만 [윈도우7 xp모드 사용하기] XP모드라는것이 존재한다. 가상윈도우를 띄워서 해야 했던 것과는 달리 이제는 한방에 할수 있다!. 라는 것이 모토였지만 좀 어중간한게 사실이다. 어짜피 거의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윈도우7에서는 어지간하면 되기 때문. 그래서 뭔가 계륵이라는 말로 부르고 있다.

필요하면 필요한 프로그램일순 있다. 지독하게 호환성 나쁘게 XP에서만 돌아가는 프로그램도 있으니까. 하지만 꼭 써야 할 프로그램이라면 차라리 리얼 OS에서 돌리고 앉아있지 않을까? (특히 회사쪽 프로그램)


6. 나나미 마도베


실상 필자가 옮긴 이유는 이것때문.

일본 마이크로스프트의 공식(...) 캐릭터이자 CV판의 아가씨 이름이다. 가장 마음에 든건 이것. 윈도우7걸은 이걸로 낙점이다!

공식 윈도우7 테마 나나미 마도베 [CV. 미즈키 나나]


7. 드라이버 검색

역시 좋은 기능은 드라이버를 자동으로 인터넷에서(!) 검색한다는 것.
그래서 790GX를 사용하는 필자 그래픽카드 드라이버를 초기에 깔 수고를 덜게 되었다.



덧::
아마 비스타를 사용하는 사람보단 XP를 사용하는 사람이 넘어왔을때 그 위력을 알 수 있을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윈도우즈 7은 정말이지 XP 이후로 정말 멋진 운영체제입니다. 마치 어여쁜 여학생이 제 취향의 예쁜 교복을 단정히 입고 저를 향해 방긋 웃고 있는거랄까요..

    아...나중에 돈 많이 벌면 어여쁜 여학생만 입학가능한 사립학교를 차릴까 봐요.

  2. WMP 스크린이 무서워요요

    윈도7하고 xp 멀티부팅하고 싶은데 하드가 부족;;;

  3. 오오;;;

    저거 드라이버검색은 무지 편해 보이는군요!

  4. 이제는 윈도우10의 시대 입니다. 마도베 토코 정품 구입해서 갈아타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