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지침은 시간을 달리는 공익 - 0. 저자의 말을 참조해 주세요. 

소방서에서는 소방옷이라는 것이 있다. 그들은 화재를 방어하기 위해서 입는다.
경찰관에게는 경찰옷을 입는다. 그들은 자신들이 경찰임을 들어내어 범죄를 미리 방지한다.
그리고 군인에게는 군복이 있다. 그렇다면 공익들에게는?

공익근무요원 복장 공익복



공익근무요원에게는 공익옷이라는게 존재를 한다. 지하철에서 자주 볼수 있는 이 옷은, 검은색에 카라부분에 약간의 휜색이 들어가있는 옷이다.

현재 옷은 대부분 이런 형식

이전에는 녹색의 개구리 복장을 입고 일을 했지만 최근 몇년전에 이 옷에 대해서 리뉴얼(?)이 되어 검은색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제복의 가격은 신발과 상하의 여름 겨울용 총 합쳐서 20만원 정도. 것 보기에는 양복 비스무리한 정도로 멋있어 보이지만, 정작 공익들의 상당수는 이 옷을 싫어한다.



그럴만한 이유는 첫째 공익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들이다. 연예인 + 부르쥬아+운동선수 들이 멋대로 공익들로 온 사회적 선지적 입장으로 인하여(적법한 절차였을지라도) "병역을 피한다"라는 인식이 일반인들에게 박혀있기 때문이다. 우물에 독치는 논리처럼 "저들(사회적 이익자들)은 권력으로 병역을 피해 공익을 왔으니 너도 그런 족속들이다"라는 논리전개가 펼쳐지는 것이 현실의 암묵적인 룰이 되어버린 것이다.


공익옷을 입으면 공익근무요원임을 쉽게 알아차릴수 있다. 그래서 그런지 이 옷을 입으면 뒷담을 자주 듣게 된다고 하는데 그런 뒷담의 내용은 위와 관련된 내용이 많다.



또한 이 옷에는 최악의 단점이 있다. 겨울에는 모를지라도, 여름에는 무지하게 덥다는 것이다. 재질의 특징과 옷의 색상때문에 빛과 열을 흡수하는 능력이 좋은데 이것이 여름의 상황에서는 그야말로 "검은색 비닐하우스"의 역할을 한다.

몸 안속이 찜통이 되는 느낌. 그래서 기능상의 이유로도 공익옷을 싫어하는 것이다.

(물론 몇몇은 더러워져도 티가 안나서 좋다는 의견도 있고, 옷 매일 챙겨서 입을 필요없이 간편해서 좋다는 의견도 있긴 하다.)


그렇다면 꼭 입어야 하는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꼭 입어야 한다"원칙이다. 여기서 말하는 원칙이라 함은 규정에 명시된 것을 의미한다.

원래는 이 규정이 복무규정( 사회복무요원 - 공익근무요원에 관한 종합안내)의 24조항에 있었지만 삭제되어 구체적인 것이 어디있는지는 모르지만(찾아봐야 하는데 찾질 못했다) 분명한건 "어디서든, 어떠한 일을 하던, 그리고 누구든간에 입어야 한다"가 분명한 원칙이다.



따라서 지하철이나 경찰서와 같은 규율이 명확하고 일이 빡센 곳에서는 공익옷을 꼭 입히는 추세이며 왠만한 기관은 이 옷을 입고 해야 하는 곳이 상당수이다. (그래서 이들 기관에서 사복과 같은 옷을 입고 근무하는 모습은 보질 못했다.)

허나 일선의 담당자들은 그런 규정을 좋와하진 않는다. 특히 학교와 같은 교육시설에서는 공익옷을 입지 말라고 하는 곳도 종종 있는데(필자도 그런 기관중 하나) 가장 큰 이유는 "교육상의 이유" 이다.


쉽게 말해서 그런 칙칙하고 검은 옷을 입고 학교를 돌아다니면 학생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특히나 자라나는 미성년자-장애를 가진)-를 보조하는 입장이 그런 옷을 입고 다닌다면 그 아이들에게는 어떤 느낌으로 다가올 것인가? 에 대한 문제가 있다고 하는 것이다. 필자 그런 부분에 관여한 적이 없기에 깊게 생각을 해본적은 없지만, 적어도 일선 교사들이 검은 정장을 입고 수업을 나가는 모습을 본적은 없는거 같다.이와 같은 느낌이지 않을까?


이런 복잡한 문제, 그리고 공익 복무자 스스로도 입는것을 꺼려하는 이유로 상당수 교육기관에서의 공익근무자는 사복을 입고 근무를 하는것이 암묵적인 추세이다.


행정은?





그런대, 행정지원업무자들은 어떨까? 이게 좀 애매한 부분이다. 물론 원칙적으로 하는 근무지도 있다. 허나 일선 동사무소같은 곳을 가 보면 공익옷을 입고 근무를 하는 사람을 찾지 못할때도 있다. 통상 2~3명이 근무하기에 없는 곳은 없을터인데, 공익옷은 보이지 않는다... 이는 이들 공익들도 사복을 입고 근무를 하기 때문이다.

세상은 원리원칙이 지배하진 않는다.



사실 교육적 이유(라고 쓰고 구차한 변명이라고 읽는다.)와는 달리 행정공익들은 담당자가 이를 잘 모르는 경우 그리고 담당자가 착하신 분들이라 그렇다. 원리원칙만 내세우기엔 일선에서는 그것이 잘 안지켜지는 경우가 많은데, 아마 공익옷도 이와 비슷한 것이지 않을까 싶다. 세상을 살면서 원리원칙만 내세울수도 없는 것이겠지만, 어느 담당자가 공익옷까지 신경쓰는 사람이 있겠는가? 적당히 스스로 평범하게 일 잘하고 예의 바르면 공익이 잠시 어디를 갔다오든 공익옷을 입든말든 신경을 안 쓰는 것이 대부분의 담당자의 평균적인 모습이다. (담당자 뿐만 아니라 이 사회가 굴러가는 모습 또한 비슷하리라)


이미 위에서 말한것을 다시 말한다면 결국 원칙은 원칙이다. 원칙이라는 법규가 있지만 이는 법규이고 결국 담당자와 관계가 모든것의 원칙이 될수도 있다. 군대이야기를 예시로 꺼내자면 TV에서 보는 군보급품개선의 이야기는 일선까지 바로 적용이 되진 않는다는 것. 결국 협상력 - 인간관계 - 그리고 직원의 친밀도가 오늘의 검무튀튀한 나이론 한증막을 걷어치울수도 있는 것이고, 기관의 확고한 원칙속에 2년동안 걸쳐야 하게 되기도 한다.


아주 예외적인 경우가 딱 하나 있긴 하다. 바로 피부병(...)

방금 병무청에 전화 해봤습니다 그쪽에서든 진단서만 있으면 된다는 군요 그쪽 담당자 분과 다시 전화 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담당자 하는말이 웃낍니다 다른 재질로 된 공익복을 받던지 ㅎ라네요 그리고 안되면 학교에서 따로 유니폼 준다고도 하고 사람참 까다롭네요


오늘도, 이 뜨거운 여름 속에서,
검은 나이론 한증막을 입고 근무하시는 모든 분께 희망을 전하고 싶다.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무규정에는 없어진듯 보이지만.. 공익근무요원'복장'규정이 따로 있슴둥

    병무청-열린행정검색-찾아보샘.

  2. 데미테르 2009.11.17 07:2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음, 신용보증기금 공익입니다만... 저희쪽은 바뀐 검은색 공익옷이 아니라, 무려 형광녹색으로 된 명찰이 박힌 하얀 와이셔츠+검은 바지+넥타이입니다. 그래서 명찰만 가리면 입고 다닐만 해서 출퇴근 시에도 입고 다닌답니다 [..]

  3. 논지가 명확하질않네 무슨글인지를 모르겠어 형
    우리가 지켜야되는 원리원칙은 법규를따르기마련이고 법은 필요에 의해서 만들어지는건데 그래서 공익 제복을 입어야하는 이유가 뭔데

  4. 선관위공익 2012.12.22 07:4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공익 제복 신청하라고 하는데, 누구는 어차피 훈련소 나와서 또 기관에서 신청하라고 한다고 하더라구요... 입소 전에 신청하나요, 아니면 출소 후에 신청하나요...ㅠ

  5. 유리온님 제가 주민센터(동사무소) 공익인데요

    25일이 크리스마스 잖아요.

    근데 크리스마스 날은 동사무소 출근 해야 하나요?

    크리스마스 국가 공휴일 아닌가요?

    그리고 국가 공휴일과 법정 공휴일은 같은 뜻(의미)인가요?

  6. ㅁㅁㅁㅁ 2013.06.01 16:1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소방공익인데 직원분들이 미관상의 이유로 소방관 관복을 입으라고 하시더군요.

    뭐 저야 공익 티 안나니 좋습니다 ^^

  7. 글은 나쁘지 않아서 좋은데.. 이 글과 어울리지 않은 그림 때문에 읽는데 집중이 떨어지네요.. 읽다가도 그쪽으로 휩쓸어지고.. 글 수정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