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디, 4월 그리고 24일에야 정식적인 소집해제 일이었다

...복학사유 연가사용과 연가 몰아쓰기 소집해제 관련 주의사항 알림라고 미리 공문을 날려주셨으면 방학때 휴가를 썼을 텐데 그동안 사례하나 없었던지 아니면 개학시즌 들어서 급속도록 많아진 기관쪽 민원 때문에 급조하여 만든 공문이 되었지만 본인은 저 공문이 나오기 이전에 신청했으니 딱히 생각이 없다. 규정하나 제대로 안만든 쪽이 잘못이지. 이것으로 이제 완벽히 끝났고 또 국외여행이라던가 사업자 등록 등을 마음대로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몇달이 지나면서 기달렸지만 교육청은 지금까지 저에게 월급과 식비와 교통비를 한푼도 주지 않았다. 한 40~50만원? 아직도 안들어 온 걸 보면 정말로 잊은 것 같다. 아 이렇게 의무계약근로는 그냥 노예였지 하면서.... 자기 내들 월급 밀리면 촛불을 들고 일을 안할 사람들이 공익월급은 4달째 주지 않아도 괜찮을 것이다.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으니 말이다. 맘같아선 해피포인트로 케익을 싸들고 교육청으로 가고 싶지만 저는 그럴 포인트도 없으니 생략...

딱히 적을 만한 것도 없다. 이미 왠만한 건 난중일기에 다 적었으니..



난중일기 - 에필로그
[난중일기] 말년 3일 - 24시간, 제로데이
[난중일기] 말년 3일 - 48시간
[난중일기] 말년 3일 - 72시간 전

봄은 꽃이 되었고 대학은 시험기간으로 접어들었다고 한다. 아직도 가야 할 길은 많지만 이 글에 대해서는 이쯤해서 글을 끝내야 할 듯 싶다. 더이상 유지할 힘도 없고 새로나올 복무규정 올리는 것 이외엔 할 마음도 없다. 어짜피 뒤에 올 사람들이 수정을 하였으면 싶지만 이것은 위키가 아니니 새로운 사람이 새로운 시달공을 만들길 바라고 있다.

이젠 물어봐도 잘 모르겠고...

4월의 여름이 다가올 때이다. 미래의 추억도 언젠간 아름답지 못한 기억이 되어 갈 것이다.
바란건 없지만 주지도 않았고 또 잊을 것이다. 중학교는.
더 이상 기억해야 할 이유는 없다. 퇴직한 사람에게 미련은 있어서는 안되니 말이다.
고로 오늘로 그 흐트러지던 일상의 모든 전화번호, 사람, 그리고 기억을 잊을려 한다.


신고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 생각하는 것을 그만두었다.

  3. 결론:이젠 끝(................................................................................................................................................................)

  4. 그리고 갤럭시S2로 새 인생을 시작하는군요.

  5. 와... 지금까지 주질 않다니 도대체 무슨 배짱인지...

  6. 기회가 된다면, 나노하군이 Yurion형의 시달공을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ㅋ

  7. 40~50만원이나 연체했다니. 뭐 소송걸어서 받아낼 수야 있겠지만 그러려면 소송비용이 많이 드느 쩝...

  8. 그리고 유리온에게 재입대를 해야한다는 국방부의 통지문이 날아드는데..

  9. 비밀댓글입니다

  10.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