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지침은 시간을 달리는 공익 - 0. 저자의 말을 참조해 주세요. 

이미 위와 같이 훈련소에 대해서는 정리를 한적이 있으나, 몇가지 부족한 점을 보충설명 하고자 이번 포스팅을 마련했다. 보충이라고 할것도 아니지만 소프트웨어 적인 부분을 빠트린듯 싶다. 각 지역마다 훈련소는 다르지만 대게 논산훈련소로 발령받게 된다. 사단으로 가는 경우도 많고 이점에 대해서는 본인도 자세히는 알지 못한다. 허나 어디든지 훈련을 받게 되고 4주간을 버티어야 한다는 것은 같다.

따라서 이 4주간을 중도탈락하지 않고 보내야 하는 것이 훈련병들의 지상락원과제이며 싸움이 나지 않고 어떻게든 막날 밤 자정까지 무사해야 한다. 중간에 사고 쳤다간... 퇴영으로 6개월후 다시 스님이 되고 훈련을 받아야 한다. 

따라서 몇가지 경험을 털어놓으려 한다. 물론 도움은 아니되고 뭐 그냥 안주거리로 삼아주면 좋겠다.


1. 훈련소의 휴식시가는 어떤가요?

훈련소에서 휴식시간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게 무슨말인가 하면 휴식이라는 타임은 없고 개인정비시간(?) 이라는 해괴한 타이밍으로 있다는 것이다. 이름에서 포스가 풍겨나오듯이 정비라는 개념으로 이해하면 되는데, 절대로 누워있을수 없고 분대장이 뭘 시키면 해야하고 하는 아주 악질적이고 짜증이 나는 시간이다. 

이런 시간은 토요일 일요일에 채워져 있는데 이들시간에 한가롭게 다른 훈련병과 같이 있거나 하며 대화를 한다. 혹은 종교행사가 있을경우 여기에 참석을 하는 인원도 있으며 세면대에서 싯을수 있고 뭐 한정된 범위 이내에서 약간의 감시를 받으며 이동이 가능하다. 

2. 식사는 어떤가요?

식사의 경우 아주 맛이 없는 것은 아니다. 밥이 좀 찐밥이라 떡같고, 간이 싱겁고, 반찬들이 죄다 고춧가루가 들어가있다던지.. 뭐 이렇긴 하지만 못먹을 정도는 아닌것은 확인하다. 일단 저체중이 경우 살이 찌고, 과체중일 경우 살이 빠지니까. (영양상으로는 우수하다는 뜻)

하지만 한가지 치명적인 결핍요소는 비타민 계열인듯 하다. 다 찌고 볶고 하니 비타민, 특히 C계열이 많이 파괴되는 것을 알수가 있다. 맛스타라던가 하는 것으로 충족을 하려 하지만 결국 레모니 같은걸 나누어 준다.

뭐... 어짜피 배고프면 알아서 먹게 되있으니...


3. 변비는 어떻게 하나요?

포스팅 확인하면 대충 나오지만 토일은 특식이 나온다. 특식이라고 해도 군대리아... 이게 변비를 유발한다는 말도 있다. 그전에 군대라는 특수한 환경에 스트레스로 인해서 변비가 생기는 것이 주 원인이다. 일단 환경이 변했으니 사람의 몸이 긴장하고 따라서 위기상황이라고 뇌가 인식을 하는... 결론적으로 변을 보지 못하는 훈련병들이 꽤 있다. 

어떤 훈련병은 1주일째 안나와서 중대장이 걱정하기도(...)

개인적으로 아락실 챙겨가는 것도 좋은 방법일듯 하다.

4. 단게 그렇게 끌리나요? 초코파이?

정말 끌린다. 일단 평소에 받지 못한 훈련을 받다보니 허기가 지고 밥을 먹어도 미묘하게 단게 끌리게 된다. 종교행사에 사람들이 왜 가겠나? 물론 독실한 자들에게는 미한하지만 결국 다 먹을려고 하는 것이다.


5. 어떤 대화가 오가나요?



당연하겠지만 19금 대화가 오간다. 이게 농담처럼 들릴수 있는데 "자기가 누글 따먹었다던가" 혹은 "체위강좌?"라던가... 무용담이 오가는 게 일반적이다. 밖에서 술자리에서 간간히 듣을법한 말들이 훈련소에서는 항시 이루어진다고 생각하면 된다.


6. 나이대는?

표준편차가 다양하게 존재한다. 기본적으로는 군대갈 나이 + 1년 정도 되는 사람들이 주축이지만 공익의 특성상 주축의 형성도는 낮은 편이다. 대략 4분의 1정도의수준 나머지중에는 고등학교 마치고 온 사람도 있었고 30대 아저씨도 있었으며 20대 후반의 미국인도 있었다. 


7. 마음에 안드는 사람이 있습니다. 싸워도 되나요?

앞서 말했지만 싸우면 퇴소입니다. 얄짤없고 바로 퇴소되는데, 2일 남기고 퇴소된 사람도 있습니다. 따라서 싸우실려면... 
1. 나오신다음
2. 밤 12시 지나서 싸우세요.

그러면 민법적용이 됩니다.


8. 가장 귀찮은게 뭔가요?

환복, 환복, 환복

옷 갈아입는것인데 가장 귀찮답니다.



Posted by Yurion Yurion


저작권 & 공지사항

Yurion.net의 글의 저작권은 Yurion에게 있습니다. 블로그 내용에 관한 무단 복제 및 배포, 스크랩, 복사, 캡쳐, 펌질등의 행동을 원칙적으로 금하며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의 펌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제할 것입니다. 오직 링크만 허용됩니다. 이미지와 기타 프로그램의 저작권자가 명시된 자료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모든 권리가 있습니다. 그 외의 사항은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수없는 군번은 가령 1번은 첫째주 처음으로 불침번을 섰는데 몇일뒤 순서가 변경되서 또 서고 동초도 또 서고 입초도 또 서고 하는데 좀 뒷번호는 덜서죠.

    ...그럴때는 진짜 확...

    보통 방장은 나이순으로 뽑죠. 제가 간 작년에는 주축이 89였는데 이번년은 90이겠군요.

    그래도 16명중 8명이 안됩니다..한 7~8명?

    제일 많은 사람은 일하다가 잡혀온 30대 중반 아저씨.

    19금 이야기 들으면 좀 난감하더군요.

    할말이 없어! 앙대! 난 이 자리에서 벗어나야겠어! 안되잖아! 얏! 차! 나에게 이럴 순 없어!

  2. 나 훈련받을때는 끝나기 2주전부터 간장,소금 떨어짐...

    ...무미건조한맛

  3. 5. 어떤 대화가 오가나요?
    .... 군대는 역시 성인물이군요....

  4. 첫주엔 그렇게 초코파이가 싫었다가 둘째주 넘어오니깐 초코파이 헠헠헠 초코파이 헠헠헠 이렇게 되죠
    밥은 정부미라해서 철이 지난 쌀가져다가 쪄버리는 바람에 보슬보슬 찰지지 않는 밥이라합니다.
    체중이 높은 제가 군대가서 살쪄가지고 온거 보면 엄청 먹었습죠... 잉

  5. 자네 솔직히 말하게. 공익생활이 너무 몸에 맞아서 말뚝 박고 싶은게로구먼. 자네 죽을때까지 공익으로 남아보는건 어떤가? 공익의 전설로 남는것이네. 기쁘지 아니한가? 더구나 자네의 사기진작을 위해 여고생들로 꽉 찬 사립 여학교에서 근무하는것도 좋을것 같네.

  6. 아락실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7. 절대적으로 2010.01.09 12:5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한겨울에는 제설작업을 주의해야하고 한여름에는 홍수대비작전,더위를 주의해야함
    그리고 군대리아...설사유발음식이라고 하지만 그것도 장이 튼튼하거나
    긴장하던 말던 생리현상은 매일 한번씩 하는 사람이라면 걱정할것도 없죠.
    참고로 변비땜에 고생해본적은 없답니다. 긴장할거 없고요..
    더불어서 육군훈련소...걷는거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면 절대적으로 비추하는 훈련소.
    교육장간 거리가 1시간... 사단급훈련소는 거리가 5분....
    오와열맞춰도 오래걸립습죠.

  8. 환복도 좆같은데.....

  9. 바람을맞으며 2010.01.10 03:4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딱딱 들어맞죠 말하신게.. 흐흐 ;;

    저 훈련 때는 싸우고, 담배 피고 해서 거의 50명 정도가 퇴소당한.. (중대장 왈 너희 기수가 제일 많이 퇴소 당했다 이 X 덩어리들아) -_-;;

  10. 바람을맞으며 2010.01.11 02:3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러게 말입니다.. 완전 기네스.. 어쩌다가 퇴소식 할 때 총 퇴소하는 인원을 보게 되었는데 거의 50명 가까이가 퇴영당한..

  11. 바람을맞으며 2010.01.11 05:1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게.. 한 연대에서 그랬을 겁니다.. (저희는 의경과 훈련을 같이 받았습니다.) 저희 중대 통틀어서는 4명만 퇴영 당해서 그나마 적었던 중대라 하더라는..

  12. 허허..제가 훈련받은 곳에서는 데모가 허다하고(?), 담배나 질병을 가장한 열외(??) 등 해괴한 현상이 많았었드랬죠..
    입소 며칠 안되서 조교랑 싸워서 구속(..) 된 사람도 있고, 흡연으로 퇴소 전날(;) 퇴영당할 뻔한 사람들도 있었고, 퇴소 3일전 머리를 자른다고 하기에 그거에 반발해서 데모도 일어났었다는..
    결국엔 들고일어난 주축에 군과 관련된 커넥션(!!)이 있던 사람이 있는지라 고분고분 자른 사람만 ㅄ됐었지요 -_-;(그 ㅄ중 한사람이 저였음;)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살면서 한번쯤은 경험삼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퇴소 후 일주일간은 바른생활 사나이라는 ㅋㅋㅋㅋㅋㅋㅋㅋ

  13. 저 훈련소 있던 동기넘이 밥알을 세면서 먹습니다... 분대원들 30분동안 기다린다는 저는 환복보다 30분동안 밖에서 기다리며 떨어야 헸던게 더 싫었내요 ㅠㅜ

  14. 인천사는 대학생 2010.01.29 15:1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휴...4주병영체험에서도
    배워올수있을만한건
    배워와야겠군요ㅋㅋㅋ

  15. 사회복무요원 2010.02.10 16:1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본인 작년 여름 김래원군번으로 경험담
    1.핸드폰 반입자신있으면 해라.(이거 안걸리면 배터리껐다 켰다하면서 세상소식 다 들어가며 지낸...)

    2.요새는 시원한 물공급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더군요. 레몬네스티 가루 같은거 가져갔으면 좋았을뻔했습니다.

    대충 겨울선임 이야기 들어보면 겨울보단 여름이 낫더군요. 환복이 너무 귀찮은지라...
    공익 4주 훈련중 가장 힘든건 제시간에 밥먹으로 댕기는 겁니다.
    다만 깔깔이라는 아이템을 만져볼수 없는게 아쉽긴합니다.

    훈련소 추억
    1.신종플루때문에 거의 모든 훈련+일상생활을 마스크쓰고 살아간것
    2.외부에서 오는 편지는 받아지나 외부로 나가는 편지는 3주차 후에나 갔다는 사실(신종플루때문에)
    3.반딧불이 야간행군때 처음봤는데 신기했다.
    4.야간보초때 분대장의 인간적인 모습
    5.김래원은 잘생겼다.

  16. 궁금합니다 2012.12.15 19:4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만약에 맘에 안드는사람있어서 맞거나 싸우게될시 자세히좀알려주세요
    맞으면 보험빵가능하나요?
    싸울려면 어떻게해야하나요?

  17. 화장실은 마음대로 갈 수 있나요? 아니면 따로 갈 수 있는 시간이 있나요?